본문 바로가기
	
	
경제와 관련된 정보들

예·적금 활용으로 이자 더 받는 재테크 방법

by 가내쑥공업 2022. 8. 28.

고물가 시대, 경제 불황으로 주식, 코인 등에 대한 투자심리가 사라지고 고금리로 인해 많은 돈들이 예·적금상품으로 몰리는 현상이 있습니다. 이런 시기에 금리가 높은 상품을 잘 활용하여 재테크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금리 상승기 재테크하기

 

정기예금 단리 상품 활용하기

 

정기예금 만기 이자를 매달 수령하고 받은 이자로 적금을 넣어 굴리기를 합니다.

 

이자를 매월 또는 매일 받으면 더 이득인 이유는 원금의 이자에 이자의 이자까지 받는 일복리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토스 뱅크 통장 기준 안내

● 기존 :  원금 x 연 2% 이자

매일 이자 받기 : (원금 + 지급받은 이자) x 연 2% 이자

 

바로 과거에 유행했던 재테크 방식인 '풍차 돌리기'입니다. 

 

매월 새로운 예·적금상품을 가입하고 만기를 1년으로 설정하여, 1년 후부터는 매달 만기로 인해 원리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자를 매월 받기로 하면 이자가 나올 때마다 자금으로 활용하거나, 다시 재 예치해 복리효과를 누리시면 됩니다.

 

 

선납 이연 활용

 

선납 이연이란 적금 일부를 일찍 선납(납부)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납부(이연)하는 방식으로 불입액을 조절하는 재테크 방식입니다.

정기적금은 약정한 월 납입액을 미리 내면 '선납일수', 늦게 불입하면 '이연 일수'가 생겨 약정된 금리를 받을 수 있는 점을 노린 것입니다.

 

즉, 연 금리 7% 정기적금(1년 만기)에 매월 100만원씩 넣지 않아도 첫 달에 100만 원, 일곱 번째 달에는 1100만 원을 넣어도 만기일이나 금리는 똑같아집니다.

 

만약 나머지 돈인 1100만원을 연 3.5% 정기예금(6개월 만기)에 예치하면 같은 돈으로 적금과 예금을 동시에 드는 효과가 생겨서, 1100만 원에 대한 6개월 이자 16만 원(세후)을 더 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월 이자 지급식 채권

 

연금처럼 매달 이자를 주는 ‘월이자 지급식’ 채권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9월 '롯데손해보험이 공모 후순위채를 발행하는데 최고 금리인 6.9%로 결정될 경우, 1억 원을 투자하면 매달 세전 57만 원, 세후 약 48만 원씩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 채권 상품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 고금리 상품 관련 글 모음

 

- 우체국 신한카드 우정 적금 최고 9.2% 금리

 

우체국 신한카드 우정적금 최고 9.2% 금리

주식과 코인 시장이 하락세를 타다 보니 많은 분들이 고금리 예적금 상품을 재테크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은의 금리 인상으로 은행들이 고금리 상품을 내놓는 시기에 최근 우체국x신한카드의

withsook.com

- 8% 고금리 예금 적금 상품 총정리~

 

8% 고금리 예금 적금 상품 총정리~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금융권에서 속속들이 고금리 예적금 상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최고로 8% 고금리 상품이 있으니 오늘 알려드리는 상품들 살펴보시고 관심 가지시기 바랍니다. 우

withsook.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일정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