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와 관련된 정보들

2022년 전기요금 인상 발표_ 尹정부 연료비 연동제 도입!

by 가내쑥공업 2022. 5. 16.

전기요금 인상

한국전력공사의 적자 뉴스가 나오면서 많은 분들이 염려했던 전기요금을 尹정부에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가스요금처럼 전기요금도 유가변동에 따라 달라지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불가피한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전기요금 인상 조정

 

전기요금은 지난 문정부 때 2분기 시작인 지난달부터 kWh당 6.9원 올랐는데요. 연료비 기본요금인 4.9원과 기후환경 요금 2원이 더해진 금액이다.

 

새 정부와 한국전력공사는 3분기 전기요금 조정하려 한다. 3분기 요금은 3~5월 연료비를 토대로 결정되기 때문에 내달에 인상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새 정부가 연료비 연동제를 실효화하려는 움직임이 있어서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의견 쪽으로 쏠리고 있다.

 

다만 전기요금 인상 쪽으로 많은 의견이 쏠리면서 전기요금 인상과 더불어 물가상승에 따른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전력 사용량이 늘어나는 여름철을 앞두고 요금을 올리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전기요금의 구성

기본요금과 전력량요금(기준연료비), 기후환경 요금, 연료비 조정요금 등의 항목으로 구성됩니다. 

 

정부가 전기요금을 올리게 되면 소비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정 상한선을 설정하기로 했고, 탈(脫)ㅏ탄소 등 기후환경 요금도 투명화해서 고지서에서 알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전기요금 필수사용공제 혜택

또하나 안타까운 소식이 있습니다. 그동안 복지혜택이었던 '전기요금 필수 사용 공제' 혜택이 사라졌습니다. 많은 분들이 최근에 전기요금이 인상된 느낌을 심하게 받으셨을 텐데요. 이 부분이 한몫했습니다.

 

필수 사용 공제 혜택이란?

한 달 전기사용량이 200 kWh 이하인 가정에게 월 4,000원 한도 요금으로 깎아주는 제도

 

2021년 7월부터 50% 축소되고 2022년 7월부터는 폐지되었습니다. 아마 전기사용량이 많이 없는 1~2인 가구의 혜택이 사라질 예정입니다. 전기요금 같은 경우에도 누진세로 인해 금액차이가 크기 때문에 올여름 전기세 폭탄을 받지 않으려면 절약해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2022년 추경 소상공인 600만 원~1000만 원

 

2022년 2차 추경, 소상공인 600만원 최대 1000만원 발표!!

윤 정부가 5월 12일 2차 추가경정예산을 발표했습니다. 추 경구 모는 59.4조 원(법정 지방 이전지출 제외 시 39.4조 원)인데요.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소상공인에 대한 온전한 손실 방안이 600~100

withsook.com

 

 도움이 되셨다면 좋아요, 하트 ♥ 눌러주세요 ↓

 

728x90

댓글0